아야진 리조트 <')++++< > 투어후기

본문 바로가기

투어후기

아야진 리조트 <')++++<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no_profile 이예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5,020회 작성일 03-08-19 15:58

본문

8월 11일 아침 7시.. 졸려서 비틀거리며 일어났다..;; (원래 이렇게 일찍일어나지는 않는뎁//)

 하품을 하면서 가방을 들고 엄마와 함께 차에 올랐다..

 꾸벅꾸벅 졸면서 풀장에 도착해보니, 이화향 실장님, 채종남 선생님, 그리고 남자아이 하나가 있었다.

 조금 기다리다보니 3명의 남자아이들이 들어 왔다..
 
 드디어 출발!! ^0^ ♬

 흠.. 속초까지 얼마나 걸리려나..

 자다 깨고 자다 깨고;; 졸려서..;;

 한참가서 점심을 먹고, 또 차타고 갔다...;;

==((((((=====
  ))))))          우동을 먹었다..
  ((((((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맛있는우동..
  ))))))


 노래를 들으면서 갔었나? 어쨌든 바다가 보이기 시작했다..
 
 도착한 곳은 속초의 아야진 리조트.

 짐을 차에다 놓고 내려서 옷을 수영복으로 갈아입었다..

 그리고 옷을입고 장비를..........어떻게 가져갔더라?? 생각이 안난다..;;

 하지만.. 고생하며 다이빙하는 곳까지 갔었다는건 확실할 것이다...

 그리고 바다로 풍덩~

 와우~ 신기한게 많았다. 처음보는 것들..;; ⊙.⊙

 생물이 많이있었다.. 고기(←알겠지만, 생선이닷..)도 봤다..^∇^

              (Y)..(Y)  커다란 꽃게도 봤다.
              =( >< )=

 흠흠.. 두번째 다이빙을 했다.. 이번에는 물속으로 들어가서 장비를 착용했다.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(물론 혼자는 안했고,, 바디였던.. 남자애가 도와줬다..)
 
 와우,.얼마간 들어가서 보니깐.. 선생님께서 위를 가르키셨다.

 내 위로 고기떼가 지나갔다..
 
 <'((((<  <'((((<  <'((((<  <'((((<  <'((((<  <'((((<  <'((((<  <'((((<  <'((((<  <'((((< 
   
   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 >))))'>

 기분이 참 묘했다..

 참 불가사리도 잡았다..

 에궁에궁.. 벌써 밤이 다됐넹..  바다에서 나가서 옷을 갈아입었다..

 무지무지 추웠다.. >-<

 그리고 나서 바베큐를 먹었다..

 맛있었다...^∇^

 민박(맞나?)집에갔다.

 선생님께서 멍게인가.. 성게인가..  어쨌든..검정색 삐쭉삐쭉한 짧은 가시가 있었다.

 그걸 칼로 잘르셨다.  <:::::::[=

 흠. 주황색 알이 있었다.. 먹었다.. 솔직히 말해...맛이.. 없었다..>ㅠ<

 TV를 보면서 거실에있다가.. 방으로 들어가잤다.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8월12일 아침에 일어났다.

 옷을입고 보트다이빙을 하러 갔다..

 아.. 파도가 너무 세서,, 선생님 두분과 나와 남자애가 뒤로 먼저 입수한 다음에도 멀리멀리 끌려다녔다.

 음.. 난 별로 안 힘들었다..  손이 쪼끔 아펐을뿐..

 어쨌든 모두 입수했다. 함께 내려갔다.

 바다속 밑이 암것도 안보였다..-_-

 밑으로 완전히 내려오니 쪼금 보였다.

 얼마정도 선생님을따라 다니다가.. 발을보니. 핀이 빠져있었다.. ;;

 그래서 그만 구경하고 보트타고 나왔다. -_-a

 스킨다이빙과 스쿠버다이빙을 나눠서 하게되었다.

 나와 선생님 두분과 큰 남자애는 스쿠버다이빙을 하고 어린애 3명은 스킨다이빙을 했다.

 깊은곳으로 얼마쯤 내려가시 모래사장이 펼쳐져 있었다.

 예뻤다.

 남자선생님께서 소라게를 주셨는데,, 날 물려고하는지 튀어나와버려 놓쳤다..;;

            ) )
          ( (          ( (
            ) )    ((    ) )
          ( (  ((  )) ( (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다시마를 많이많이 뜯었다.
            ) )  )) ((  ) ) ((                (미리보기에선 다시마가 많이 망가졌더군요.. 죄송합니닷..;;)
          ( (  ((  )) ( (  ))
 
 그리고 얼마 후 모두다 올라갔다...

 옷을 갈아입고, 식당으로가 된장찌게랑 김치찌게를 먹었다.

 된장찌게가 좋았다.

 그리고 차를 타고 풀장으로 출발했다.
 
 갈 때보다 재미있게 온 것 같다.

 그리고 도착해서 다시마를 나눠가지고 봉투에 담은담에 수제비를 먹으러갔다.

 수제비가 맛있었다..

 그리곤 실장님과 엄마를 기다렸다.

 얼마 후 엄마가 오셨다. 그래서 함께 집으로 왔다.

 재미있는 여행(?)이였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흠흠.. 너무 늦게올린건가?

 참.. 전 예지랍니닷..

 이미 알았을 수도 있지만요.. 소개를 안했더라고요..

 그런데 말이죠..이렇게 일주일이나 늦게 올려 기억이 또렸하지 않네욧..;;
      (다른것도 많이 생각안나지만, 특히 사람이름이 더욱더 생각이 안나넹.. 기억의 한계였던가?!)

 재밌는 사건 많았는데.. 특히 2가지.. 여긴 안올렸지만..

 개인의 자존심이 손상될까봐..;; 아는사람은 찔릴 꺼예욧...ㅋㅋ

 흠 재미있었는데..

 또가고 싶네욧..

 앗.. 글구..다른 아이들은 다 올렸나요?

 마지막으로 긴 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닷.m(_ _)m
 
              **
              (..)
            [☞☜]      오 늘 도 즐 거 운 하 루 되 세 요 ~☆★
            ⊙⊙


댓글목록

바리 ^ㅠ^님의 댓글

바리 ^ㅠ^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

  신세대 글이라 다르긴 다르내요. ㅎㅎㅎ
멋진 글 자알 읽었습니다.
좀 더 아름다운 바다를 보여주고 싶답니다.
우리 모임 언제 갖나요?

Total 33건 1 페이지
투어후기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33 no_profile 솔메니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5 05-26
32 no_profile 바리 ^ㅠ^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9 09-14
31 no_profile 이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34 07-04
30 no_profile 이지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5 09-25
29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0 11-03
28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5 11-01
27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2 11-01
26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3 08-09
25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8 08-09
24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5 08-09
23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2 08-09
22 no_profile 바리 ^ㅠ^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9 12-03
열람중 no_profile 이예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1 08-19
20 no_profile 홍주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2 06-09
19 no_profile 하얀파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7 04-15
게시물 검색
 

그누보드5
뉴서울 다이빙풀 사업자 등록번호 133-05-56570 대표: 오구만
(123456) 경기도 광명시 하안로288번길 15 (하안동) 조일프라자(지하3층)
대표전화 02-892-4943 (직통)02-893-4943 팩스 02-892-4943
Copyright © Since 2002 scubapool All rights reserved.
그누보드5